매일경제 MBN 매경이코노미 LUXMEN 시티라이프 M-PRINT MBN머니
mk로고
뉴스  ·  증권  ·  부동산  ·  비즈&  ·  교육  ·  스타투데이  ·  게임   · 
1월 19일 (금)
홈으로 뉴스 한국정보 근로자 유학생 다문화가정

뉴스
뉴스 > china_寃쎌젣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루이비통 위에 中 마오타이…글로벌 명품기업 `지각변동`
기사입력 2018.01.11 15:48:40 | 최종수정 2018.01.11 17:09:02 싸이월드 공감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중국 대표 명주인 마오타이 생산업체 구이저우마오타이(이하 마오타이) 시가총액이 사치품의 대명사인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를 넘어서면서 세계 최대 사치품 업체로 부상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주류 가격 인상으로 마오타이 주가가 새해 들어서만 12% 넘게 오른 결과다.

상하이 거래소에 상장된 마오타이는 10일 시총 1510억달러(약 161조원)를 기록하면서 LVMH 시총 1490억달러를 앞질렀다. 이에 따라 마오타이는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세계 사치품 주가지수에서 LVMH를 제치고 1위에 등극했다.

마오타이 주가는 작년 한 해 동안 300위안에서 700위안으로 배 이상 급등한 데 이어 올해 들어서도 12.65% 올랐다. 10일 주가는 785.71위안으로 800위안에 육박했다. 마오타이는 올해 가격 인상에 앞서 지난해 12월 자사 주류의 가격 인상을 예고한 바 있다. 가격 인상을 통해 중간도매상의 사재기 열풍이 줄어드는 동시에 이들이 사들였던 마오타이가 시중에 풀리면서 공정가와 실질판매가의 간극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당시 중국 증권가는 해당 조치로 마오타이 주가가 800위안 선으로 오를 것이라 전망했다. 일부 애널리스트는 900위안 선을 점치기도 했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마오타이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꺾이지 않는 구매 의욕을 주가 상승의 원인으로 꼽고 있다. 시나차이징은 "전자상거래 플랫폼 징둥에서 현재 1499위안에 거래되고 있는 53도짜리 마오타이는 그야말로 없어서 못 팔 지경"이라며 "물량이 부족해 현재 예약도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홍혜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용어사전 프린트 이메일 전송 리스트

본 서비스의 내용은 정보제공을 목적으로 하며 정확성을 완전하게 보장하지 않습니다. 당사는 이로 인한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위로